close

“아버지도 계셨다면..” 군 복무 송민호, ‘장발’로 나타나 여동생 결혼식 참석한 이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룹 위너 멤버 송민호가 최근 미국에서 열린 가수 출신 여동생 송단아의 결혼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아버지를 대신해 참석한 그는 장발의 모습을 보여 이목을 끌었습니다.

 

"아버지도 계셨으면.." 아버지 대신 여동생 손 잡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군 복무 중인것으로 알려진 송민호가 동생 송단아 결혼식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민호와 한 살 차이 동생인 송단아는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출신으로 지난 2011년 걸그룹 뉴에프오(New.F.O)로 데뷔해 활동했었는데요. 하지만 그룹 활동이 2012년에 중단되었고, 송단아는 간혹 방송에 출연하며 인플루언서로 활동해오고 있습니다.

송단아는 지난 5월 2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송민호는 베이지색 슈트를 입은 채 지난해 11월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대신해 여동생의 손을 잡고 함께 버진로드를 걸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피로연에서 송민호는 송단아와 함께 코믹한 춤을 선보였고, 댄스를 마친 후 동생을 꼭 안아주는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자아냈습니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아버지 대신 참석한 모습이 눈물난다", "지난해 돌아가신거면.. 이미 결혼식을 알고 계셨겠다", "아버지도 계셨으면..생각하면서 울었을것 같다", "아버지 몫까지..송민호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어떻게 장발?" 훈련소 안 가고 대체복무 먼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송민호는 송단아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가족 경조사 휴가를 쓴 후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속사는 "중요 경조사에 한해 군 복무 기간이라도 해외 나들이가 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그는 군 복무 중임에도 장발 스타일로 결혼식에 참석해 이목을 끌었는데요. 현재 그는 보충역 4급 판정을 받아 지난 3월부터 한 복지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대체 복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연예매체 '스타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송민호는 아직 훈련소에는 다녀오지 않고 대체 복무를 먼저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배우 이민호 등 대체 복무를 먼저 시작한 후 나중에 훈련소에 입소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훈련소에 입소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는 대체 복무를 하고 있다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긴 머리를 하고 있었는데요. 다만, 가발을 착용한 것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여우같이 굴어" 송민호, 송단아에게 연애 상담

출처 :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출처 :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한편, 송민호와 송단아는 여러차례 방송에 함께 등장하면서 눈길을 끈 바 있는데요. 특히 지난해 쿠팡플레이에서 방송된 직장 로맨스 리얼리티 '사내연애'에 송단아가 출연하자 송민호는 연애 조언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당시 방송에서 송민호는 "여우같이 굴어"라고 말하며 동생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츤데레 오빠'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습니다.

출처 : MBC '호적메이트'
출처 : MBC '호적메이트'

또 지난해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송민호가 "진로 상담도 많이 해준다"며 동생과 가까운 사이임을 밝혔습니다. 그는 "내 동생은 잔소리하는 걸 좋아하더라. 나한테 사랑 받기를 원한다. 그냥 내가 한마디라도 걸어주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BC '호적메이트'

이어 "내가 동생에게 고민 상담해주면 엄마가 '어제 단아가 엄청 좋아하면서 말했어'라고 말할 정도다. 그래서 단아가 내 팬인가 싶었다"며 특별한 남매간 애정을 밝혔습니다.

출처 : Mnet '후즈넥스트'
출처 : Mnet '후즈넥스트'

송단아는 과거 송민호가 그룹 위너로 데뷔하는 여정을 담은 YG 서바이벌 프로그램 "WHO'S NEXT : WIN'의 결승전에 오빠를 응원하러 온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송단아는 '송민호 베리굳'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오빠를 열렬히 응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