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너 미친x이니” 정성호 50살에 다섯째 득남하자 장모님의 반응

출처 : 정성호 인스타그램
출처 : 정성호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정성호는 지난해 12월 50세의 나이에 다섯째를 득남한 소식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최근 그는 다섯째를 얻게 된 스토리와 장모님, 자녀들의 반응을 전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임신 못하게 밤새 순찰했는데.."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지난 7월 26일 개그맨 정성호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습니다. 정성호는 최근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5남매의 아빠가 된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끈 바 있는데요.

정성호는 지난해 12월, 50세의 나이에 다섯째를 얻었습니다. 김구라는 "언제 아이를 그렇게 다섯이나 낳은거냐"고 놀라워하며 "장모님이 그렇게 애 낳는 거에 싫어하시지 않았냐. 다섯째 가졌을 때 장모님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정성호는 "셋째를 가졌을 땐 장모님이 '아우!'라고 소리를 지르시더니 가출하셨다. 그러고는 셋째 출산하는 날 돌아오셨다"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넷째를 가졌을 때는 장모님이 '아악' 소리를 질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MBC '라디오스타'

그러면서 "다섯째는 텀이 조금 있었다. 막내는 9살이 될 때까지 아무 일 없었으니까"라며 "장모님이 항상 새벽 4시만 되면 집을 돌아다니며 밤샘 순찰을 했다. 임신 못하게 하려고. 지금도 그러신다"라고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장모님의 노력도 정성호 부부의 금실 앞에선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정성호는 "그렇게 다섯째를 임신하고 나서 이 소식을 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장모님 방에 들어가서 '두 줄입니다'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이어 "장모님이 당황해하며 '무슨 또 두 줄이야?' 하시길래 '애가 생겼다' 말했다. 그랬더니 '아우 미친x'이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나도 이제 심부름 시켜야지" 자녀 반응

출처 : 정성호 인스타그램

한편,  자녀들의 반응도 각양각색이었습니다. 9년간 막내였던 넷째는 동생이 생긴다는 소식에 행복해했다고 하는데요.

정성호는 "막내 반응이 특이했다. 너무 좋아하길래 뭐가 그렇게 좋냐고 물었더니 '나도 이제 심부름 시킬 수 있어서'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습니다.

반면, 첫째는 장모님과 비슷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정성호는 "첫째에게 다섯째가 생겼다고 말하니까 '아휴 또?'라고 하더라. 지금도 자기 방이 없어서 둘째와 방을 나눠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구라가 "돈 많이 벌어야겠다"고 하자 정성호는 "일도 해야하고 아내도 아이들도 열심히 봐야 한다"며 가장의 무게를 털어놓았습니다.

장모님과 자녀 다섯까지 총 8인 대가족이 된 정성호는 "택시, KTX 타는 순간 100만 원이 넘게 나온다. 4인 가족 한 달 식비가 200~300만 원이라고 치면 한 사람당 100만 원씩 늘어난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건 학교 들어가기 전까지다. 학교 들어가면 학원비에 먹는 것까지 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