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제 예전만큼 못먹어” ‘860만 먹방 유튜버’ 쯔양, 안타까운 근황에 응원 쏟아졌다

출처 : 쯔양 인스타그램, 유튜브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대식가 먹방 유튜버’로 유명한 쯔양이 최근 안타까운 근황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그는 과거와 달라진 식사량을 토로하며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쯔양, “2년 동안 구독자 3배 늘어”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지난 9월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쯔양이 게스트로 출연해 근황을 소개했습니다.

우선 2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다시 출연하게 된 쯔양은 “2년 전 출연할 때는 구독자가 300만명이었는데, 지금(녹화일 기준)은 860만명이 넘었다. 누적 조회수도 6억뷰에서 지금은 20억뷰가 됐다”며 그동안의 변화를 공개했습니다.

앞서 쯔양은 2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할 당시 햄버거 20개, 라면 20개, 고기 3㎏, 초밥 240개, 곱창 16m 등을 먹은 기록을 자랑해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요.

출처 : 쯔양 유튜브

이번 방송에서는 새로 세운 기록을 묻는 질문에 가래떡 10m, 새우 100마리, 굴 200개, 양꼬치 140개 등의 먹방 기록을 전해 여전한 대식가의 면모를 보였습니다.

또 쯔양은 “자는 시간 빼고 2~3시간 이상 공복인 적이 없다”고 밝혀 충격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그는 칡소 30인분을 먹었다가 그 모습을 본 한 할아버지의 제보로 울릉도 지역 신문 기사까지 난 사연도 공개했는데요. 최근 욕지도에 이어 울릉도에서 한 달 살기를 하며 먹방 콘텐츠를 촬영한 그는 “섬 먹방이 다른 먹방보다 10배는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쯔양, “나이 앞에 장사 없더라” 고민 토로

출처 : MBC ‘라디오스타’

한편, 쯔양은 “요즘엔 예전만큼 많이 먹지 못한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는데요.

그는 “먹는 양은 충분히 먹을 수 있는데 먹기가 힘들다고 해야 하나. 확실히 나이 앞에 장사 없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쯔양은 올해 나이 만 26세입니다.

이에 쯔양은 요즘 음식량 신기록에 도전하는 콘텐츠보다는 새로운 음식을 먹는 영상을 찍는 편이라고 밝혔는데요.

출처 : MBC ‘라디오스타’

김구라는 “이제 더덕 10kg 도전하든지 홍삼절편 2kg 도전하든지 이런 것도 생각해야 한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옆에 있던 유세윤도 “붕어즙 1000봉지 어떠냐”라고 거들며 웃음을 더했습니다. 

‘육식파’ 쯔양은 채소를 잘 안 먹는 식습관 때문에 구독자들이 건강을 걱정하지만 “오히려 저혈압에 콜레스테롤도 낮다”며 타고난 체질을 어필했습니다. 그러자 김구라는 “먹방을 위해 만든 로봇 같다”고 반응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