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동산 아저씨한테 부탁했다” ‘정자 기증’ 사유리, 자발적 비혼모의 안타까운 고충 토로

출처 : 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는 앞서 비혼 출산을 결정하며 정자를 기증 받아 아들 ‘젠’을 낳았는데요. 이후에도 그는 당당하게 행복하게 잘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 많은 응원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비혼모로서 겪은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사유리, “부동산 아저씨한테 부탁했다” 고충

출처 : 사유리 유튜브

최근 사유리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미수다 미르야 인터뷰 ‘저도 정자기증 받고 엄마가 되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사유리와 함께 KBS2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했던 독일 출신 미르야는 자신도 사유리처럼 비혼 출산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두 사람은 미혼모로서 겪고 있는 고충들을 공유하며 서로 깊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출처 : 사유리 유튜브

미르야는 “사실 생활하기엔 그렇게 어렵진 않다. 어차피 모든 걸 다 혼자 하니까 어렵지 않은데 내가 좀 미안한 건 친구의 아기한테 율리안이 왜 아빠가 없는지 설명하는 것”이라고 털어놨고, 사유리는 이에 크게 공감했습니다.

사유리는 “얼마 전에 어린이집에서 ‘아빠 데이’가 있었다. 이날 수영을 할거라며 아빠랑 같이 와야 한다고 하더라. 안타까운건 엄마도 안 되고 이모도 안 되고 여자는 아예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그날 일하러 가야 하고 매니저도 일 같이 가야 하니까 주변에 남자가 없었다. 친하게 지내는 부동산 아저씨가 있어서 결국 그 아저씨한테 부탁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출처 : 사유리 유튜브

그러면서 “다행히 아저씨가 같이 가주셨는데 마음이 슬펐다. 젠이 수영하고 싶겠지, 아빠가 없다고 못갈 수가 없지 않냐. 이럴 때는 마음이 좀 미안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또 사유리는 “얼마 전에 친구가 이혼했는데 딸이 울면서 왔다더라. 친구들이 왜 아빠가 없냐고 물어봤다고 물어봐서 울었다고 하더라. 어떻게 하면 되냐고 저한테 물어봤는데 저는 사실 좀 부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친구는 아빠라는 존재는 있지 않았냐. 거짓말이라도 ‘아빠는 너무 너를 사랑해. 근데 엄마랑 사이가 안 좋아서, 생각이 달라서 다르게 살고 있다. 그래도 아빠는 너를 사랑해’ 이런 말이라도 할 수 있지 않냐. 저는 이런 말 자체를 할 수 없지 않다. 아빠 자체가 없으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사유리 유튜브

이에 미르야는 “우리 아이들은 오히려 더 행복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혼하고 싸우는 가족 구조보다는 단순하게 엄마만 있는 가족이 아이들에게는 더 편안할 수도 있다”고 위로했습니다.

사유리는 “젠이 그림책을 읽을 때, 아빠가 등장하는 그림책은 피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그것이 옳은 방법인지 의문이 들어, 아빠와 엄마가 함께 등장하는 그림책을 많이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