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 길에서 쓰러져 죽을 뻔했던 고현정 사연에 안타까움 쏟아진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고현정이 최근 자신의 건강 상태가 안좋았다고 고백해 눈길을끌고 있습니다. 특히 본인의 투병 과정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저도 모르게 살려달라고..”

인스타그램

1월 16일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서 공개된 영상에서 고현정은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일단 좀 많이 아팠다. 생각보다 많이 아팠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내가 아플 리가 없다는 생각을 갖고 병원도 안 갔었다”라며 “지낼수록 심상치 않게 아파 건강 검진을 받았다. 그런데 심각하더라. 건강검진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몸이 망가져 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요정재형’

당시 고현정은 건강검진이 불가능할 정도로 위급했던 상황이었으며, 두 병원이 합심해서야 겨우 건강검진을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이때 발견한 병에 대한 치료를 시작했지만 이 또한 쉽지 않았습니다. 고현정은 “그 문제점들을 치료하고 괜찮을 줄 알았는데 (어느 날) 길을 가다가 쓰러졌다. 쓰러지면서 ‘저 고현정인데 저 좀 살려주세요’라고 말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유튜브 ‘요정재형’

정재형 역시 “그렇게 사람이 그냥 쓰러진 모습을 보면 고현정이 아니라 그 누구라도 많이 놀랐을 것 같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실제로 고현정은 “저도 모르게 살려달라고 말하고 정신을 차린 후에는 아산 병원에 갔다. 진짜 문제가 뭔지 전부 진단해 병을 치료했다. 한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하니 제가 많이 바뀌었다”라고 투병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유튜브 ‘요정재형’

고현정 근황은 약 2주 전 정재형에게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이 말을 듣는데 억장이 무너졌다”라며 “2년 동안 그렇게 고생했는데 지금은 정말 좋아졌느냐”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고현정은 “많이 좋아졌다. 지금은 정기적으로 병원도 가고 약도 계속 먹고 있다”라며 “만나자는 사람이 있으면 다 만나고, 초대 해주면 열심히 간다”라고 달라진 삶의 태도를 설명했습니다.

한편, 건강을 회복한 고현정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스크걸’에 출연해 인상 깊은 연기력을 선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