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것만은 사실이 아니다” 진자림, 탕후루 개업 취소하며 밝힌 첫 입장문에도 누리꾼 분노하는 이유

진자림 유튜브

유튜버 진자림의 탕후루 개업 상도덕 논란이 불거지며 많은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진자림이 입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진자림의 사과와 탕후루 개업 취소 약속에도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진자림 입장문 발표에 누리꾼들 반응

진자림 유튜브

1월 18일 진자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환상탕후루 개업 상도덕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진자림은 우선 “저의 탕후루 가게 창업에 응원과 관심을 주신 분들께 불편한 이야기를 전해드리게 되어, 잘잘못과 책임을 떠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첫 논란이 발생한 이후 입장을 밝히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이유에 대해 “(현재 떠도는) 이야기의 진위 여부를 밝히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왕가탕후루 사장님을 비롯한 관계자들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는 것이라고 생각되어 입장을 밝히기까지 시간이 걸렸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진자림 유튜브

그러면서 “저의 창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긍정적 또는 부정적 요소들이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지 못한 상태로 창업을 진행해서 왕가 탕후루 사장님의 생업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사실을 놓친 것은 저의 불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사태로) 저의 가게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도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를 방문해 주실 수 없을 것이고, 저 역시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를 운영할 수 없다고 판단을 하게 됐다”라며 “그래서 오픈 예정이었던 저의 탕후루 가게는 오픈을 ‘일단 중지’할 것이며, 현재 위치에서는 가게를 오픈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모든 걸 떠나 이로 인해 왕가탕후루 사장님을 비롯해 선의의 분들에게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음을 충분히 공감하고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도 현재 떠돌아 다니는 소문을 언급하며 “명확히 말씀드리고 싶은 부분이 있다. 제가 부동산과 임대인을 속이고 탕후루 가게를 차렸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진자림은 “임대인 분을 소개받을 당시 정해진 예산을 비롯해 탕후루를 판매하는 가게라는 창업 계획에 대해 말씀 드렸다. 이와 같이 중개인을 속이거나 중개인 측에서 왕가탕후루 측에 사과를 했다는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왕가탕후루 사장님을 직접 뵙고 옆 매장에 탕후루 가게 창업에 대해 미리 양해를 구하지 못한 것은 맞지만, 왕가탕후루 매니저님에게는 탕후루 가게를 운영할거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진자림 유튜브

그러면서 “그렇기 때문에 ‘탕후루 가게’를 ‘디저트 가게’로 의도적으로 속인 것이 절대 아니며, 한 가게의 사장님의 영업을 망치려는 의도 또한 전혀 없었음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에도 일부 누리꾼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그 와중에 ‘일단 중지’라고 강조까지 하면서 가게 다시 열 생각하고 있냐”, “결국 옆에 탕후루 가게 있다는 건 알고 있었던거네”, “이전부터 팬카페, 인스타그램에서 옆에 탕후루 가게 있다고 해도 되냐고 묻는 사람들 다 강퇴하지 않았냐. 이제 와서 논란 되니 사과하는거 아니냐”, “‘잘잘못과 책임을 떠나’라는 말은 무슨 뜻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부당 해고 아니냐” 알바생들 씁쓸

인스타그램

한편, 진자림이 미리 채용했던 아르바이트 지원자의 글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진자림이 창업 예정이었던 ‘환상 탕후루’ 가게 아르바이트에 합격한 A씨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아르바이트를 할 수 없게 된 사실을 알렸습니다.

그는 지난 1월 2일 아르바이트에 지원해 다음 날 면접을 거쳐 합격했지만 가게 측 사정으로 교육 일정이 두 차례 미뤄지더니 지난 1월 17일 유선으로 해고를 통보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1월 초부터 탕후루 알바하겠다고 다른 알바 제쳐놓고 기다렸는데 어떡하나. 이런 건 부당해고 아닌가. 억울하다”고 토로했습니다.

인스타그램

A씨는 SNS에도 “부당해고 당한 알바생들은 어떡하냐”는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환상탕후루 알바생이냐?”고 물었고 A씨는 “과거형이다. 해고 통보 받았으니까”라고 말했씁니다.

이에 또 다른 누리꾼도 “저도 어젯밤에 해고 통보 받았다”며 씁쓸해했습니다.

다만 이를 본 누리꾼들은 “가게를 닫은 건데 무슨 부당해고냐”, “이게 정당한 이유가 아니면 뭐냐”, “그동안 아무것도 못하고 기다리고 있던거니 짜증날 만은 하겠다. 그래도 부당해고는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