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도 꽂고 싶다” 르세라핌 앞에서 대놓고 성희롱 한 배우의 황당한 해명..분노 쏟아진 이유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르세라핌 멤버들이 초청 받은 공연에서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성희롱을 한 배우의 해명에도 분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도 꽂고 싶다” 공연서 성희롱 한 배우

인스타그램

지난 1월 27일(현지 시간) 르세라핌 멤버들은 특별 초청을 받아 중국 추석 맞이 특집 프로그램 ‘홍백 예술상’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피날레 공연을 맡은 르세라핌은 현지에서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인기를 과시했습니다.

하지만 공연 전 황당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대만 가수 겸 배우 황위진이 성희롱을 한 것입니다.

르세라핌은 공연 전 진행된 음식 시식회에서 대나무 꼬치로 고구마 볼을 먹으려고 했습니다. 이때 황위진이 “나도 꽂고 싶다. 그녀들 아래에 있는…그 고구마 볼”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스타그램

황위진이 어떤 언어를 사용해 해당 발언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보도에 따르면 그의 발언은 성적인 의도를 가지고 내뱉은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었습니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황위진이 내뱉은 말이 “나도 그녀들 아래에 꽂고 싶다..그 고구마 볼”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황위진의 말을 들은 ‘홍백 예술상’ 출연자 샤샤는 황급히 “위진, 내 생각에 네가 말실수를 한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이에 황위진은 “나도 그녀들과 같은 식사를 하고 싶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시청자들을 비롯한 누리꾼들은 황위진에게 강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들은 입을 모아 “성희롱을 한 것”이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위진 해명

이에 결국 다음날인 1월 28일 황위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발언에 대해 해명하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인스타그램

그는 “멤버들이 맛있는 음식을 하나씩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게 방송의 일부였다. 본능적으로 리액션을 하고 싶었다. 먹는 과정을 어색하게 만들고 싶지 않았다”라고 해석했습니다.

이어 “모두가 오해할만한 말을 했다. 다른 의미는 없었다. 마음속으로 전하고 싶었던 말은 ‘내가 좋아하는 아이돌과 맛있는 음식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는 것이었다”라며 “듣기 불편하셨던 시청자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단어의 사용에 더 신경 쓰겠다. 내가 부족했다. 절대 그런 뜻이 아니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표한다”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친거 아니냐”, “본능적으로 리액션? 그게 해명이냐”, “르세라핌 멤버 중에 미성년자도 있다”, “민감하게 반응했나 싶었는데 발언 듣고 보니 미쳤네”, “이건 고소감 아니냐” 등 분노를 쏟아냈습니다.

한편, 황위진은 1990년 생으로 그룹 SpeXial 멤버 등 대만의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입니다. 르세라핌은 오는 2월 19일 미니 3집 ‘EASY’를 발매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