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안녕하세요 혜민입니다” ‘풀소유’ 논란 혜민스님, 3년 만에 방송 복귀..근황에 모두 놀란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풀소유’의 모습을 보여 많은 팬들의 비난을 받으며 활동을 중단한 혜민 스님이 3년 만에 방송에 복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의 최근 근황과 함께 그동안 살아왔던 모습이 재조명되며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혜민 스님 방송 복귀..풀소유 논란은?

BTN불교TV

2월 28일 BTN불교TV가 혜민 스님의 방송 복귀를 예고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혜민스님은 오는 3월 4일 ‘마음이 쉬어가는 카페, 혜민입니다’에 첫 출연할 예정입니다.

혜민 스님이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했던 지난 2020년 11월로부터 3년 4개월 만입니다.

BTN불교TV는 “긴 공백을 깨고 다시 돌아온 마음치유학교 교장 혜민 스님과 함께하는 마음 따뜻한 차 한잔의 시간,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 멈추고, 삶의 깊은 의미와 진정한 행복을 되새겨 보는 시간”이라고 프로그램의 취지를 소개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혜민 스님과 함께 우리의 마음을 돌아보고 일상 속에서 잊어버리기 쉬운 평화와 여유를 찾아보세요”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혜민 스님의 모습이 담긴 근황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한편, 혜민 스님은 지난 2020년 11월 ‘풀소유’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당시 그는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에 출연해 그의 일상 생활을 공개했습니다.

tvN

하지만 ‘무소유’를 외쳐온 온 그의 철학과는 전혀 다른 삶의 모습이 곳곳에 포착되면서 많은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그는 절이 아닌 침실과 넓은 거실, 다락방이 있는 2층 ‘남산뷰’ 삼청동 주택에서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그는 AI 스피커를 능숙하게 활용하는가 하면 요리 영상을 찾아보는 등 유튜브를 즐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앱 개발을 통해 스타트업 수익활동을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명동성당이 한눈에 보이는 공유 오피스에서 에어팟으로 명상 음악을 믹싱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tvN

이 같은 모습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일부는 ‘스마트기기를 능숙하게 다룰 줄 아는 신세대 스님’이라며 옹호했지만,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무소유를 외치던 분이 세속적인 삶을 살고 있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무소유’가 아닌 ‘풀(full)소유’의 삶을 살고 있다고 비난하며, 혜민 스님의 베스트셀러인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패러디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욕망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남산뷰’라고 비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tvN

누리꾼들 뿐만 아니라 스님들의 비난도 이어졌습니다. 현각 스님은 자신의 SNS에 “속지마 연예인일 뿐이다.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 전혀 모르는 도둑놈”이라며 “그는 단지 사업자 배우일 뿐이다. 진정한 참선하는 경험이 전혀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혜민 스님은 결국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활동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그는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부족했던 저의 모습을 돌아보고 수행자의 본질인 마음공부를 다시 깊이 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동안 혜민 스님의 근황

더팩트

이후 혜민 스님은 실제로 여러차례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 2022년 10월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는 근황이 포착돼 화제가 됐습니다. 당시 취재진이 혜민스님에게 다가가 “오랜만에 뵙는 거 같다. 무슨 행사냐”라고 묻자 “예?”라고 되물은 뒤 빠르게 자리를 떠났습니다.

이후 조계사의 한 관계자는 한 언론사에 “혜민 스님의 인터뷰는 2~3년 뒤에나 해달라. 다음에 연락 달라. 스님도 이제는 괜찮겠다 싶으면 만나실 것이다”라며 “엄청 힘들어하고 계신다”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

이후 2022년 12월부터는 불교계 신문인 법보신문에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연재를 통해 우크라이나 구호 활동을 펼쳤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혜민 스님은 “내가 사는 동네, 평소 자주 다닌 길 위에 언제라도 러시아의 폭격을 맞을지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서 오직 생존만을 생각하게 만드는 상황이 현재 벌어지고 있다”며 전쟁의 참상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