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꺼져” ‘류준열♥’한소희, 환승연애 논란 2주 만에 SNS에 올린 글..충격적인 진실 밝혀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한소희는 최근 배울 류준열과의 열애설을 인정하는 과정에서 한 차례 큰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이후 SNS 활동을 잠시 중단했던 한소희가 다시 활동을 재개하자마자 또 다른 논란을 낳아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소희, “꺼져” 빛삭 논란

인스타그램

지난 3월 27일 한소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장의 화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한소희가 류준열과 열애를 인정한 후 약 2주 만에 올린 첫 게시물이기에 더욱 시선을 끌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한소희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도 사진 한 장을 공유했습니다. 해당 사진에서 한소희는 상큼하고 청순한 미모를 뽐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이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한소희가 해당 사진을 공개하며 ‘get lost'(꺼져)라는 문구를 함께 올렸다는 사진이 공유되면서 논란을 낳았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는 한소희가 ‘Get lost'(꺼져)라는 글귀를 적었다가 바로 삭제했다는 설명도 담겼습니다.

최근 류준열과의 열애를 공개하면서 잡음이 있었던 만큼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을 보자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SNS 좀 그만해라”, “와 진짜 막나가네”, “이 정도면 소속사가 SNS 못하게 막아야 되는거 아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곧 논란의 사진은 악의적인 합성 사진이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한 악성 누리꾼이 한소희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사진에 일부러 ‘get lost’라는 문구를 넣은 후 유포한 것입니다.

다행히 한소희의 인스타그램에는 원본 게시물이 삭제되지 않고 남아 있어 자칫 오해를 불러 일으킬 만한 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습니다.

인스타그램

사실이 밝혀지자 누리꾼들은 악의적인 합성에 대해 비난을 쏟아내면서도 이런 간단한 조작으로도 한소희가 비난 받게 된 상황에 대해 “이 정도로 이미지가 나락 갔나. 속상하다” 등의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열애 어쩌다 들켰나 봤더니..

인스타그램

한편, 한소희는 지난 3월 15일 한 일본인 인플루언서의 목격담으로 인해 류준열과의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당시 일본인 인플루언서는 하와이에 방문했다가 한소희와 류준열을 목격하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호텔 풀 옆자리에 한국의 톱 여배우와 남배우가 꽁냥거리고 있다”고 올렸습니다.

이어 류준열이 출연한 드라마 ‘응답하라 1988’과 한소희가 출연한 드라마 ‘알고있지만’을 태그 해 한국의 톱 여배우와 남배우가 각각 한소희와 류준열이라는 것을 짐작케 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열애설이 불거지자 양측 소속사는 두 사람이 하와이에 머물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열애설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했습니다.

하지만 이 소식을 접한 류준열의 전 연인 혜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밌네”라는 글을 올려 이목이 집중됐고, 류준열이 ‘환승연애’를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이에 한소희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애를 훼방하지도 않는다.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다”라며 적극적으로 환승연애 논란을 부인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이어 “저도 재미있다”라며 혜리를 저격하는 듯한 문구를 덧붙여 더욱 관심을 모았습니다. 또한 당시 한소희는 칼을 든 강아지 사진을 함께 올려 누리꾼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게 됐습니다.

한소희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결국 그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류준열과의 열애를 인정하면서도 환승열애설을 재차 부인했고, “제가 환승을 했다는 루머와 이야기들이 보기 싫어도 들리고 보이기에 잠시 이성을 잃고 결례를 범했다. 이 점은 그 분께도 사과드릴 것”이라고 사과했습니다.

혜리 역시 “지난 며칠간 제 개인적 감정으로 생긴 억측과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제 사소한 행동이 어떤 파장으로 가져오게 될 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저로 인해 피해 입으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를 하면서 논란은 끝이 마무리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