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제가 무지한 견주인가요?” 이경규, 유튜브에 무개념 견주 박제했다가 논란..역대급 비난 쏟아지는 이유

도시어부, 개는 훌륭하다

이경규가 MC로 진행되는 웹 예능 프로그램 ‘존중냉장고’가 논란의 중심에 있습니다. 이경규는 견주와 반려견이 함께 산책하는 모습을 담는 새로운 컨셉의 프로그램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공개된 첫 영상에서 진돗개 혐오를 조장한다는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경규, “진돗개 혐오 조장” 진실은?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지난 5월 10에일 이경규의 유튜브 채널에는 ‘존중냉장고 : 존잘상을 찾아서 Ep.01’라는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해당 영상은 ‘존중냉장고’의 첫 영상으로 진행자인 이경규와 함께 김요한과 나나가 등장했습니다.

‘존중냉장고’는 야외에서 반려 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견주들 중에서 에티켓을 잘 지키는 견주에게 냉장고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과거 도로에서 교통 법규를 잘 지키는 차량을 찾아 냉장고를 선물해주는 ‘양심 냉장고’와 비슷한 방식의 프로그램인 것입니다.

하지만 영상이 공개되고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해당 영상은 진돗개에 대한 혐오를 조장한다”는 논란이 시작됐습니다.

진돗개는 야외 산책시에 입마개를 의무로 착용해야하는 견종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특히 해당 영상에 출연한 진돗개 견주인 A씨가 직접 남긴 댓글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A씨는 “산책시킬 때 평소에도 잔소리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래서 사람들을 피해서 사람들이 별로 없는 시간에만 산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씨는 “하지만 방송때문에 나만의 산책 장소와 시간이 노출되어 버렸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경규, “몰래 촬영에..” 누리꾼 반응은?

덧붙여 A씨는 “진돗개 견주로 지내오면서 억울할 때가 많았다”며 “하지만 최대한 시비거는 사람들을 피하고자 노력하며 살았다”며 답답한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이어 A씨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강아지와 산책하는 모습이 촬영이 됐다”며 “이제는 유명인마저 진돗개 혐오를 조장한니까 너무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학대받은 강아지를 보호소에서 입양해 이렇게 산책시키기까지 수많은 노력이 필요했다”며 “잘 알지도 못하면서 공포감만 조성하지 말아달라”고 밝혔습니다.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또한 A씨는 “모자이크를 했지만 저와 같은 산책로를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알아볼 정도로 보인다”며 “동의 없이 모욕적인 영상을 올렸으니 법률적 자문을 받아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리고 A씨는 “해당 영상은 동의 없이 촬영되었다”며 “영상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현재(5월 13일 6시경) 여전히 공개중으로 확인됩니다. 또한 논란에 대해 제작진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허락을 받고 영상을 올려라”, “몰래 촬영 하지 마세요”, “진도 견주들 형오대상되라고 만든 영상이냐”, “다른 강아지들은 귀엽다고하고 진돗개보고만 뭐라하네”, “진심으로 실망이다”며 거센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