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중국아니냐 똥물이다” 피식대학, 경상도 비하 논란에 누리꾼 비난 폭발하는 이유

유튜브,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경상도 지역 비하 발언이 화제입니다. 피식대학 멤버들은 경상도 지역을 소개하는 영상에서 다양한 불평불만을 늘어놓았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강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피식대학, 경상도는 왜 갔나?

유튜브 ‘피식대학’

최근 유튜브 ‘피식대학’이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해당 영상은 피식대학 멤버인 개그맨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가 경상도를 여행하면서 여러 지역을 소개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멤버들은 경상도 영양에 도착해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그러다가 김민수는 “경상도는 제가 많이 다녀봤다”“그런데 영양은 이번에 처음 알게됐다. 여기 중국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유튜브 ‘피식대학’

이어 김민수는 “영양 인구가 1만5천명이 맞냐. 제가 오늘 본 사람은 스무 명 밖에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용주는 “이곳은 장수 마을로 유명하다”며 “100세 이상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김민수는 “100세 이상이면 실버가 아니고 골드 타운이다”라며 장난을 쳤습니다. 또한 그는 “롯데리아는 없냐”며 “인도가 없다. 인도랑 횡단보도랑 신호등이랑 아무것도 없다”며 투덜대며 영양 구경을 계속했습니다.

“똥물이다” 발언에 누리꾼 반응은?

유튜브 ‘피식대학’

이후 그들은 한 제과점에 방문해 햄버거빵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멤버들은 “맛이 재밌다”, “음식에서 사연이 느껴진다”, “할머니가 해준 맛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그들은 “젊은 사람들은 햄버거 먹고 싶은데 이걸로 대신 먹는 거다”, “내가 느끼기엔 부대찌개 같은 그런 느낌이다. 못 먹으니까 그냥 막 이렇게 먹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유튜브 ‘피식대학’

심지어 한 백반집에서는 “솔직히 너무 특색이 없다”, “이것만 매일 먹으면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을까. 아까 그 햄버거가 완전 꿀맛이겠다”라며 웃었습니다.

이어 그들은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 여기까지만 말할게”, “인간적으로 너무 재미없다.”, “영양에 와서 이것저것 해보려고 했는데 (할 게 없다)”라며 영양에 방문한 후기를 털어놨습니다.

유튜브 ‘피식대학’

덧붙여 그들은 “블루베리 젤리는 할머니 맛이다. 정말 충격적이다”, “멀리서 볼 때는 강이 예뻤는데 가까이서 보니까 똥물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내가 제과점 사장님이라면 속상했겠다”, “식당 주인 앞에서 너무 무례하다”, “나는 고향이 영양이다. 자존심상해서 친구들에게 못보여주겠다”, “지역 비하 발언이 난무한다”, “다른 사람을 비하하면서 웃기는 개그 수준이 떨어진다” 등 강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