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신 차리니 침대 위” 승리, 버닝썬 사건 당시 영상 BBC 다큐에 공개되자 모두 경악한 이유

SNS,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버닝썬 게이트’ 주요 인물인 승리, 정준영, 최종훈의 악랄한 범죄 행위가 BBC 다큐멘터리로 공개되어 화제입니다. 그들은 여성들을 마치 장난감처럼 대했습니다. 심지어 범죄 행위를 서로 자랑하는 모습에 대중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승리, “여자는 장난감”이라 말하는 이유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지난 5월 19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BBC 유튜브 한국 채널에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다큐멘터리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또한 BBC 본 채널에도 ‘K-pop scandal: Exposing the secret chat groups’라는 영상이 함께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승리가 파티를 하다가 한 여성의 손목을 잡고 거친 모습으로 끌고 가는 모습이 담겨 화제입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여성은 테이블을 꽉 붙잡으며 강하게 거부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승리는 여성에게 “조용히 해, 따라와”라고 무섭게 말하며 때릴듯한 제스쳐까지 취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앞서 강경윤 기자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연루된 ‘버닝썬 게이트’ 단톡방 사건을 최초 보도했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강경윤 기자는 “버닝썬 의혹에 둘러싸인 멤버들 중에서 승리가 마치 대장 노릇을 하는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피해 여성 A씨는 공개된 유튜브 BBC 영상에서 겪었던 일을 솔직하게 터어놨습니다. 버닝썬 단골이었다는 A씨는 “애초에 여자들끼리 놀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A씨는 “(그날) 술을 한두 잔 마시고 동생이랑 화장실에 갔는데 평소보다 빨리 취하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덧붙여 A씨는 “그리고 자리로 돌아왔는데 정신을 차려보니까 그냥 침대 위였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버닝썬에서 자신에게 술을 준 남성과 호텔 방에 있다는 것을 알아채고 그 자리를 벗어나려고 했지만 남성이 강제로 옷을 벗기고 입을 틀어막아 저항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아무리 발버둥 쳐도 소용이 없었다는 A씨는 “저를 죽일 것 같았다. 무서웠다”며 반포기 상태로 누워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이에 BBC뉴스는 “승리는 큰 인기를 누리는 K팝 그룹 빅뱅의 멤버라는 점을 이용하면서 엄청난 권력을 누렸다”고 분석했습니다.

강경윤 기자는 “승리는 본인이 큰 영향력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털어놨습니다.

또한 강경윤 기자는 “승리의 말 한마디에 한국뿐 아니라 중국,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움직일 수 있다고 믿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이어 강경윤 기자는 “승리는 자신을 개츠비에 비유하고 자신의 별명을 스스로 ‘승츠비’라 지칭한다”고 말했습니다.

영화 ‘위대한 개츠비’에 나오는 주인공 개츠비는 어린 나이에 성공한 캐릭터로 많은 사람들을 불러 모아 거대한 파티를 열기도 합니다.

또한 강경윤 기자는 “승리에게는 일본, 대만, 홍콩, 중국 등 전세계적으로 투자자들이 많다”며 “본인의 유명세를 이용해 현지의 재력가를 만나며 비즈니스로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특히 강경윤 기자는 “승리는 투자를 받고 자신도 부자가 되기위해 여자들을 하나의 도구로 여긴듯하다”고 그의 악행을 비난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런 엄청난 사건을 흐지부지하다니 이게 나라냐”, “우리나라에서 안하고 이걸 왜 BBC에서 방송하냐 부끄러워 죽겠다”, “케이팝의 비극이다”, “이런 나라에서 아이를 어떻게 키우냐”며 강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버닝썬 일행, 공개된 그들의 맨얼굴 실체는?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게다가 최종훈, 정준영 등 버닝썬 일행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강경윤 기자는 “이들은 여성들을 리조트로 불러 기억을 잃을 정도로 술을 먹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준영 단톡방에서 밝혀진 여러 개의 불법 촬영물에 대한 설명을 이어나갔습니다. 강경윤 기자는 “그들은 남성과 여성이 성관계하는 영상을 2층에서 1층을 내려다보며 촬영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그는 “여성들이 전혀 인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혀 이를 본 대중들을 분노하게 만들었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심지어 강경윤 기자는 “성적 학대의 패턴이 보인다”고 밝혀 모두를 경악하게 했습니다. 강경윤 기자는 “2016년 3월 당시 정준영은 대구 팬사인회가 있었다”며 “근처 호텔에서 한 여성을 준강간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카톡 대화에서는 정준영이 “내 인생중에 제일 웃겼다. 형이 플래시 터뜨려서 들켰다. 거기서 플래시를 왜켜는거야. 아 XX 웃기네”라고 추악한 범죄행위를 가볍게 여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실제로 정준영, 최종훈은 다른 친구들이 있는 자리에서 여성을 집단 강간하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그럼에도 일행 중 한 명은 “OO 넘어질 때 머리뼈 부서지는 소리때문에 (정)준영 형이 놀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정준영은 웃음 이모티콘을 보냈습니다.

상상조차 힘든 악행을 저지르고 그것을 장난스럽게 표현하는 모습에 여론은 들끓었습니다.

이에 강경윤 기자는 “그들의 팬들 대부분은 여성이다”며 “성실한 이미지로 포장된 연예인들의 맨얼굴이 공개된 것이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