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XX담아줬다” 강형욱, 직원들에게 해온 갑질 폭로되자 모두 경악한 이유

tvN ‘개는 훌륭하다’, 인스타그램 ‘보듬컴퍼니’

반려견 훈련사이자 방송인 강형욱(39)가 직원들을 인격모독하고 머슴부리듯 했다는 의혹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 밝힌 A씨는 8가지 사례를 들어 힘든 상황을 밝혀 화제입니다.

강형욱, “남자는 머슴”이라 말하는 이유

tvN ‘개는 훌륭하다’

5월 20일 A씨는 자신이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 주장하며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의 영상에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A씨는 보듬컴퍼니 재직 중 자신이 경험했던 불합리한 에피소드를 8가지로 나눠 사례를 공개했습니다.

A씨는 “대표님(강형욱)은 남녀를 불문하고 마구 부려 먹는다”며 “특히 남자들을 더 함부로 대했다”고 털어놨습니다.

tvN ‘개는 훌륭하다’

이어 A씨는 “여자 직원 눈치는 조금 보기도 하고 봐주는듯 하다”며 “하지만 남자 직원들은 머슴이란 표현이 적절하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쉬는 날에도 심부름을 시킨다”며 “무더위 속에도 눈이 내릴때도 힘든 일을 시키고 인격 폄하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덧붙여 그는 “피해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훈련사라는 같은 업계 종사자들이 대부분이라 보복이 무섭기 때문이다”고 설명했습니다.

tvN ‘개는 훌륭하다’

또한 A씨는 “훈련사 외에도 다른 부서의 직원들도 비슷한 취급을 받았다”며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를 받았다. 치욕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강형욱 대표님을 이해하는 직워도 있을까 생각해봤다”며 “하지만 한 명도 없다. 이럴줄 모르고 일하게 됐다”며 억울한 마음을 토로했습니다.

강형욱, “갑질 의혹” 다른 리뷰 내용은?

tvN ‘개는 훌륭하다’

또한 그는 “퇴사후에 안좋은 리뷰를 남긴다며 ‘퇴사자의 도리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내 생계가 달린 권력자에게 할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더라”며 힘든 심정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그는 “(강형욱의) 만들어진 이미지 때문에 (문제 제기해도) 대중이 안 믿어준다”고 덧붙였습니다.

tvN ‘개는 훌륭하다’

A씨의 댓글은 다른 누리꾼들로부터 3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되었습니다. A씨의 댓글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누리꾼들은 추가 댓글로 강형욱 측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18일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보듬컴퍼니에서 일했던 직원들의 리뷰가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tvN ‘개는 훌륭하다’

보듬컴퍼니에 근무했던 전 직원들은 잡플래닛 후기를 통해 “강형욱과 회사 경영진으로부터 지속적인 인격모독이 있다”, “동의 없이 직원의 메신저 내용을 검사하며 사생활을 침해한다”, “수시로 CCTV를 확인하며 직원을 감시한다” 등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2014년 설립된 보듬컴퍼니는 반려견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입니다. 보듬컴퍼니는 오는 6월30일부터 내부 사정으로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밝힌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