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 장위안, 중국서 막말로 인기..한국 돌아오자마자 한 말에 모두 경악한 이유

SNS,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하며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다시 한국에 입국한 그는 진화에 나섰지만 여전히 여론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앞으로 계획된 그의 방송 활동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위안, 혐한 발언 내용은?

JTBC ‘비정상회담’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은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습니다.

최근 장위안은 “한국인의 조상은 중국인이다”, “한국에서 중국 황제옷을 입고 시찰하겠다” 등 혐한 발언을 하며 국내 누리꾼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SNS

이후 한국에 입국한 장위안은 지난 5월 27일 더우인에 48초 분량의 짧은 영상을 올렸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논란을 일으킨 이야기는 나의 진심이 아니다”며 “중국과 한국 관계가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이 내 본심이다”고 설명했습니다.

방금 한국에 도착했다며 장위안은 “소속사 측으로부터 나의 발언이 큰 논란을 일으켰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SNS

또한 그는 “게다가 한국의 대형 언론사에서도 내 발언을 기사화했다고 들었다”며 사태를 수습하고자 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그는 “논란이 일어나고 나는 크게 놀랐다”며 “내 마음과 다르게 전달되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장위안, 혐한 발언 이후 근황은?

JTBC ‘비정상회담’

한편 장위안은 “한국에서 준비중이던 활동 계획이 모두 취소됐다”며 “이번 논란을 잘 해결하고 싶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나에게 생각할 시간을 줘라”며 “내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장위안은 자신의 SNS 계정에서 혐한 및 역사왜곡 발언을 하며 국내 누리꾼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JTBC ‘비정상회담’

당시 그는 “곧 한국을 방문할 것이다”라며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 한국에 가서 직접 물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나도 중국 문화를 훔치는 한국인의 마음이 굼금하다”며 “길거리 인터뷰를 생각중이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그는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와 관련된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한국 거라 생각하는지 물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JTBC ‘비정상회담’

그러면서 그는 “명나라나 송나라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방문해 시찰 할 것이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분노를 샀습니다.

덧붙여 그는 “지하철도 타보고 번화가도 가보겠다”며 “한국에서 중국 남성의 멋스러움을 자랑하고 오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