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년간 44명 집단 성폭행” 백종원도 방문한 밀양 맛집서 사건 가해자 포착..모두 소름돋은 이유

골목식당, 유튜브

밀양 성폭행 사건 주동자의 근황이 화제입니다. 해당 사건의 주동자는 30대 남성으로 백종원도 찾아간 맛집 사장으로 밝혀지며 누리꾼들이 분노에 휩싸였습니다. ‘밀양 사건’은 20년 전 1년 동안 40여 명의 1명의 여중생을 성폭한 사건입니다.

사건 주도자 A씨, 어떻게 밝혀졌나?

유튜브

지난 6월 1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에는 ‘밀양 성폭행 사건 주동자 ○○○, 넌 내가 못 찾을 줄 알았나 봐?’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유튜버 ‘나락 보관소’는 “밀양 성폭행 사건 당시 다른 가해자들의 신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며 난리가 났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나락 보관소’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대빵’으로 불리던 밀양 사건의 핵심 가해자는 혼자만 얼굴도 이름도 공개되지 않고 조용히 넘어갔다”고 토로했습니다.

유튜브

또한 ‘나락 보관소’는 사건의 주동자로 남성 A씨를 지목하면서 그의 근황을 폭로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한편, 밀양 성폭행 사건은 경남 밀양에서 2004년에 1년 동안 여자 중학생 1명을 44명의 고등학생이 집단 성폭행한 사건입니다.

성폭행 가해자, A씨의 충격적인 근황

유튜브

유튜버 ‘나락 보관소’는 “밀양 사건의 주도자인 A씨는 1986년생이다”며 “현재 결혼을 했고 딸을 낳고 행복한 가정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자신의 SNS에 “네 인생에 걸림돌은 아빠가 다 없애줄게”, “가장 믿음직한 아빠가 될게”라며 딸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A씨는 딸에게 “평생 아빠 옆에서 아빠가 벌어주는 돈이나 쓰면서 편하게 살아라”, “운동하고 관리받으면서 아빠 등골 빼먹어라” 등 각별한 애정을 과시하는 글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유튜브

유튜버 ‘나락 보관소’는 A씨가 친척과 함께 청도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나락 보관소’는 “A씨가 운영하는 식당은 맛집으로 유명해 돈을 잘 벌고 있다”며 “식당에서는 알바였다고 모른 척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락 보관소’의 영상이 조회수가 오르면서 해당 식당의 별점 리뷰는 최하점인 1점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유튜브

심지어 사건 당시 성폭행범들을 감쌌던 여고생 B씨는 현재 여자 경찰이 됐다는 소식도 함께 알려지며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습니다.

당시 고등학생 3학년이었던 B씨는 친구의 SNS에 “잘 해결됐냐? 듣기로는 3명인가 빼고 다 나왔다던데 X도 못생긴 년이잖아 그년 ㅋㅋㅋㅋ 아무튼 고생했다!”라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이에 6월 2일 해당 지역의 경찰서 게시판에는 “과거에 죄짓고 이름까지 개명한 사람이 여기에서 경찰 하고 있나요?”라며 해당 경찰을 비난하는 글로 도배가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