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들 돌잔치도 혼자서..” 안영미, ‘원정 출산 논란’ 이후 공중파 복귀 소감에 갑론을박 펼쳐진 이유

SNS

안영미가 출산 이후 처음으로 공중파 방송에 모습을 보였습니다. 안영미는 일반인과 결혼후에 자주 만날 수 없어 홀로 육아를 감당하는 근황을 밝혔습니다. 그는 병역혜택을 받고자 미국에서 원정 출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바 있습니다.

안영미, “남편은 어디에?” 혼자 육아하는 이유

SBS ‘미운 우리 새끼’

지난 6월 9일에 SBS ‘미운 우리 새끼’가 방영되었습니다. 해당 방송에는 안영미가 패널로 모습을 보였습니다.

신동엽은 “출산 후에 안영미의 공중파 방송 첫 출연이다”며 환영 멘트로 방송을 열었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아이의 안부를 묻자 안영미는 “벌써 10개월이나 됐다”며 “잘 크고 있다. 다음 달이 돌잔치다”며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어 안영미는 “신혼이지만 여전히 남편과 장거리 생활을 하고 있다”며 “혼자 육아를 전담하고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그는 “남편을 자주 볼 수 없다”며 “남편 회사 문제로 한국에올 수 없어서 자주 볼 수 없다”고 털어놨습니다.

또한 안영미는 “아이의 돌잔치도 제가 혼자서 감당한다”며 “남편을 만날때마다 눈물 바다가 된다”고 고백했습니다.

안영미, “병역 혜택 받으려고” 원정출산 이유는?

SBS ‘미운 우리 새끼’

안영미는 아이의 태명인 ‘딱콩이’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습니다. 이에 안영미는 “예전에 내가 가슴춤을 많이 췄다. 그때 ‘딱콩딱콩’ 총알처럼 딱 와줘서 딱콩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안영미는 “가슴춤 업그레이드 버전이 나왔다”며 더욱 화끈한 가슴춤을 보여주어 어머니들의 마음을 놀라게 했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안영미는 지난 2020년 2월에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했습니다. 이후 결혼 3년 만에 기다리던 첫 아이를 임신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안영미는 미국 회사에 재직 중인 남편과 출산과 육아를 함께 하고자 미국 LA에서 출산했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원정 출산이 아니냐”며 안영미를 향해 무분별한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병역 혜택을 누리려고 의도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국적법에 따르면 안영미는 원정 출산 사례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원정출산도 능력이다”, “하고 싶은거 하면서 사세요”, “내가 부모라도 저렇게 할 듯”이라며 해외 원정 출산을 지지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원정출산한 아이는 교육, 의료보험 혜택 없애라”, “혜택만 받고 국민의 의무는 없는 문제가 있다”, “법에 안걸려도 도덕적으로 문제 될듯”이라며 비판하는 반응도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