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나도 안바꼈다” ‘집단 성폭행’정준영, 출소하자마자 클럽서 여자 끌어안은 영상에 모두 경악

온라인 커뮤니티

정준영이 프랑스의 한 클럽에 방문하였으며, 클럽에서 찍힌 영상이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를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준영, 프랑스 클럽에서 무슨 일이..?

커뮤니티 사진 캡처

집단 성폭행 등 혐의로 형을 마친 정준영이 프랑스 리옹에서 목격됐습니다.

정준영과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대화한 제보자는 해당 장소에서 촬영한 영상을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시하였습니다.

영상에서 정준영은 시끄러운 음악과 함께 한 여성과 얼굴을 맞대고 스킨십을 이어가는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커뮤니티 사진 캡처

이 영상을 촬영한 제보자는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데, 한국어를 쓰는 정 씨 일행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대화를 나눴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다른 일행이 “그는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라고 말하여 ‘버닝썬 게이트’의 정준영이라는 것을 알아챘다고 합니다.

다른 일행이 조심하라고 경고하였으나, 제보자는 이후에 정준영과 소셜 미디어로 대화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정 씨는 스스로를 “보스턴에서 온 준”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커뮤니티 사진 캡처

그러면서 “나는 작곡, 작사가”라며, “리옹에서 조만간 한식당을 열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사실이 네티즌들에게 밝혀진 뒤, 그는 태도를 바꾸 “사람들에게 친구가 되어달라고 말했을 뿐인데 너무 실망스럽다”는 말을 끝으로 SNS 계정을 감추었습니다.

제보자는 “그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5년의 징역은 사람을 바꿀 수 없고 나는 그가 여전히 음악 업계를 떠날 생각이 없다는 사실이 싫다”고 덧붙이며 정준영의 근황을 알린 이유를 밝혔습니다.

커뮤니티 사진 캡처

정준영은 2016년 여성 집단 성폭행,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받은 뒤, 지난 3월 만기 출소했습니다.

버닝썬 사태 관련 고준희 송다은에 이어 용준형까지..

유튜브 채널 ‘아침먹고 가’ 캡처

고준희는 최근 유튜브 채널(스튜디오 수제)에 출연하여 “난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르고 버닝썬에 가본 적도 없다”라며 “몇 년 동안 저는 아니라고 계속 말해왔는데 그것을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라고 해당 루머에 대해 억울한 마음을 밝혔습니다.

이어 “소속사에 해명 기사를 요청하였으나, 방치를 하는 등 해명할 시기를 놓치면서 예정된 작품에서 하차했다”라며 “아닌 걸 아니라고 해명할 수 있는 게 가장 어렵다고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라고 하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습니다.

고준희에 이어 ‘하트시그널2’ 출신 배우 송다은 또한 지금까지 루머에 시달리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다은 인스타그램 캡처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 년간 저에게 꼬리표로 따라 다닌 ‘클럽’, ‘마약’ 또는 ‘마약에 관한 어떠한 행동’도 전혀 한 적이 없다”라며 “저는 비 흡연자에, 술도 잘 못 마신다”라고 장문의 글을 남겼습니다.

학교 선배의 지인으로 승리를 알게 되었으며 대략 한 달 정도 클럽에서 예약 손님을 받으며 팔목에 띠를 착용해 주는 일을 도와줬을 뿐 버닝썬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버닝썬 사건으로 인해 송다은도 고준희처럼 캐스팅이 된 드라마, 광고, 라디오 등에서 하차하게 되어 그동안 절망스러운 나날들을 보냈다고 합니다.

용준형 인스타그램 캡처

버닝썬 사태 당시 정준영으로부터 불법 촬영된 성관계 영상을 받아본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했던 용준형은 지난 6월 12일 “단체 대화방에 들어간 적도 없고 입에 담기도 싫은 일들이 벌어졌던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과거의 일들을 다시 꺼내 이야기하며 보낼 자신이 없었고, 그저 지나가겠지 하는 마음으로 그동안 외면하며 보냈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용준형은 “과거에 바로잡지 못한 사건들, 어리석었던 행동과 발언들 깊이 되새기며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하루하루 노력하며 살아가겠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