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리벤지 포르노로 4년간..” 먹방 유튜버 쯔양, 전 남친에게 당해온 모든 착취 공개..모두가 경악한 이유

유튜브

먹방 유튜버 쯔양이 전 소속사 대표이자 전 남자친구 A씨에게 4년간 폭행과 협박을 받으며 수익을 갈취 당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먹방 유튜버 쯔양 전 남친에게 폭행, 협박 사실 공개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은 7월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 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쯔양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을 언급하며 “빨리 얘기해야 할 것 같아서 방송을 급하게 켰다.”라면서 차분히 얘기를 시작한 쯔양은 “사실 방송을 시작하기 전에 그 당시 학교를 다니다 휴학을 했다. 당시 남자친구 A씨를 만난 적이 있다.” 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처음 엄청 잘해줬는데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아서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헤어지자고 얘기를 했는데 그때부터 많은 일이 있었다. 지옥 같았던 일들이 있었다”며 힘겹게 말을 이어갔습니다.

쯔양은 “헤어지자고 하니까 A씨가 나 몰래 찍은 동영상이 있었다면서 그걸 유포하겠다고 했다고 협박을 했다.”고 얘기했습니다.

“그 뒤로 많이 맞고 우산이나 둔탁한 물건으로 맞는 등 폭력적인 일들이 있었다. 본인이 일하는 곳에 데려갔었다. 앉아서 술만 따르면 된다고 해서 가서 앉아서 술 따르는 일을 했다.” 고 밝히며 충격을 안겼습니다.

하지만 “주변 친구들한테도 협박당하는 걸 얘기 못했다. 잠깐 동안 술집 일을 한 적이 있다. 그걸로 버는 돈도 다 뺏어갔다. 이체내역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이어 무서움에 말을 못하고 있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만하겠다고 얘기한 쯔양은 “또 다시 A씨에게 폭행을 당했고, 가족에게도 이야기하겠다고 협박을 당해 대들지 못했다”면서 매일같이 하루에 최소 두 번씩은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으로 돈은 어떻게 벌어다 줄거냐는 A씨의 협박에 쯔양은 “예전부터 방송을 하고 싶다고 해서 방송으로 돈을 벌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이후에도 매일 맞으면서 방송을 했다고 합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이어 “얼굴을 티가 나기 때문에 몸을 때렸다. 처음 방송할 때 벌었던 돈은 다 가져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쯔양의 먹방이 인기를 끌면서 전 남자친구가 소속사를 만들어 모든 수익의 7%는 A씨 자신이고 3%은 쯔양 본인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쯔양 본인의 인감도장과 신분증이 A씨에게 있었으며, 부당한 계약서마저 안 지켜져서 광고 수익은 하나도 받지 못했다.” 라고 전했습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논란이 있었을 때에는 “방송을 그만하라고 시켰으며 나도 그만하면 좋을 것 같아서 그만뒀다. 여론이 좋아졌을 때는 다시 하라고 시켰다. 방송을 다시 하고 싶은 마음이 없었는데 A씨가 방송하라고 시켰다. 그렇게 복귀를 했었다. 모두 증거가 있다”고 했습니다.

직원들은 2년 전에 해당 사실을 알았다면서 “직원들이 참을 수 없다고 고소하자고 했다. 하지만 내가 부탁을 했다. 그게 알려지는 게 싫어서 직원들한테 괜찮다고 했는데 A씨가 직원들도 협박했다. 카메라나 모니터도 부셨다. 4년 동안 매일 이런 일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쯔양은 “내가 아무렇지 않은 척을 잘하고 내가 잘못한 것도 있어서 직원들 앞에서 나를 때리는 일도 있었다. 그 분이 주변 사람들한테도 내 얘기를 왜곡하여 전달하였으며, 이에 주변인들에게도 협박을 당해서 계속 돈을 뜯겼다. 2억 넘는 돈이었다”고 했습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그래서 “얼마 전에 내가 돈 있는 거 다 줄테니까 떠나달라고 했는데 답변이 이걸로는 성에 안찬다고 했다. 4년 내내 그런 말을 했다. 방송을 하게 된 건 나 때문이지 않냐고, 내가 버는 돈은 다 자신 꺼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내가 너무 힘들어서 연락두절을 했다. 협박문자에 집 앞에 찾아오기도 하고 직원들한테까지 가족을 죽이겠다고 협박했다”고 했습니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쯔양은 “주변 유투버들에게 나의 과거 얘기를 만들어내면서 과장된 사실들을 얘기하고 다녀서 더 이상은 안되겠다”며 고소를 진행하게 된 이유를 밝혔습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직원들 도움으로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쯔양은 “직원들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나 혼자였으면 아무것도 못했을 거다. 고소 진행하는 동안은 정신이 피폐해져서 병원도 다니고 누굴 만날 경황이 없었다.”면서 이 일이 알려지는 건 원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내가 이 일이 알려지면 방송을 그만둬야 하나 생각했다. 이렇게 말해서 후련하기도 하다. 이제야 말해서 너무 죄송하다. 나는 더 이상 숨을 생각이 없다. 버틸 수 있는 데까지 버틸 거다. 직원들과 직원들 가족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를 마무리했습니다.

고소 관련 진행상황

쯔양 유튜브 캡처

이후 쯔양의 법률대리인들이 출연해 “형사, 민사, 상보 등 할 수 있는 조치를 했다”고 전하며 성폭행, 폭행상습, 상습상해, 공갈 미수죄포함, 강요 미수죄 포함,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등 많은 죄명이 있다면서 고소장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쯔양이 맞는 음성이 담긴 녹취과 피해 사진도 공개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법률대리인은 “사실 이 사건에서 범죄사실이 정말 많았다. 음성 파일만 3800개 정도가 됐다. 우리가 고소장을 작성하는데 3~4명의 변호사가 한 달에 걸려서 고소장을 작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쯔양 유튜브 캡처

더불어 “형사 결과는 안타깝게도 불송치가 결정이 됐다. 공소권이 없음으로 종결됐고, 민사 결과는 전속계약 효력이 부존재한다는 걸 확인받았다.”고 했습니다.

또한 “쯔양이 받지 못한 정산금이 최소 40억원이 넘었다. 소송 진행했을 때는 전 소속사 대표가 그 돈을 임의로 사용한 부분이 많았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돈이 미정산금 만큼 되지 않았고 조금이나마 정산금을 받았다”고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