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돈 떨어졌어요?” 76세 나훈아가 콘서트 열자 나온 비판에 내놓은 대답

출처 :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저 나이에도 어떻게 저런 에너지가 나올 수 있지?’라는 생각이 드는 가수가 있죠. 바로 가수 나훈아입니다. 트로트계의 황제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나훈아는 55년간 수 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자타 공인 한국 가요계의 아이콘인데요. 그러나 최근 나훈아가 콘서트 활동을 이어나가자 일각에서는 이를 비판하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니,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나훈아는 지난 1968년에 ‘내 사랑’이라는 노래로 데뷔를 했습니다. 이후 ‘물레방아 도는데’, ‘고향역’, ‘무시로’, ‘잡초’, ‘가지마오’ 등 히트곡 수만 120곡이 넘고 800곡 이상의 자작곡을 만들어내면서 수십 년간 명성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는 데뷔 55년 차인 지금까지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특히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콘서트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습니다. 수많은 팬들을 보유한 나훈아의 콘서트 티켓을 구하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렵기로 유명한데요. 나훈아 콘서트는 발매 개시 후 몇 초 만에 매진되어 세계적인 아이돌 그룹인 BTS 콘서트의 티켓팅만큼 치열한 상황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올해 그는 55주년을 기념해 ‘Dream 55’라는 타이틀로 전국 투어 콘서트를 열었는데요. 지난 6월 11일 부산 해운대에서 시작해 대전, 창원, 인천, 대구, 안동, 고양, 서울, 천안, 광주를 돌고 9월 24일 막을 내릴 예정입니다.

지난 8월 20일에 그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는데요. 이 날 그는 객석을 꽉 채운 팬들을 그윽이 바라보며 “제 앞의 이 마이크는 저의 청춘이었고 세월이었으며 제 인생의 전부였다“고 데뷔 55주년을 맞은 소회를 밝혔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나훈아 ‘맞짱’ 뮤직비디오 캡처

한편, 나훈아는 코로나 19 확산이 줄어들지 않았던 지난해에도 부산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열자 몇몇 누리꾼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는데요. 일부 누리꾼들은 “돈 떨어졌어요?” 등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나훈아는 이에 대해 직접 해명했는데요. 그는 “공연을 한다니까네 ‘나훈아 점마 돈 떨어졌나’ 등 안 좋은 반응이 있던 걸 내 압니다“라며 말문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코로나19 이후로 (수입이 끊겨) 공연 관계자들이 힘들어 죽을라 카거든요. 내가 이걸 잘 해내면 다른 사람들도 조심해서 잘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나훈아는 또한 “부산 동구 초량 2동 452번지가 내 고향입니다”라며 “다른 무대에 못 서도 내 고향 사람들은 꼭 만나고 싶었습니다. 대신 오늘은 입 열면 침 튀니까 입은 다물고 ‘음’으로 대신합시다”라며 신신당부 했습니다. 실제로 한 칸씩 띄어 앉은 관객 4000여 명은 ‘음!’과 박수로 대답을 대신했습니다.

출처 : 나훈아 소속사,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한편 나훈아는 그보다 1년 전인 2020년에는 코로나19의 감염증의 확산이 계속되자 콘서트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대신 콘서트를 비대면으로 진행해 TV를 통해 팬들을 만났는데요. 그는 추석 연휴 첫날 KBS 2TV에서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를 통해 160분 동안 28개의 히트곡을 불렀습니다.

이 날 나훈아가 준비한 비대면 콘서트는 15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그의 모습을 보고자 하는 팬들이 몰려들어 무려 30%에 달하는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나훈아의 파워풀한 공연을 접한 시청자들은 70대 중반의 나이에도 여전히 카리스마를 내뿜은 그의 공연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출처 : KBS 2TV ‘나훈아 스페셜’, KBS 2TV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한편 당시 비대면으로 진행된 나훈아 콘서트의 수익은 적자라는 사실이 공개되어 충격을 안겨줬는데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는 “중간 광고를 넣지 않아 광고 수익이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중간 광고를 넣지 않은 것은 나훈아 씨의 의지가 반영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간 광고를 넣지 않는 상황 속에서도 KBS는 심혈을 기울여 나훈아 공연 기획을 준비했다고 한다. 결국 KBS 측은 제작비를 회수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KBS는 수익을 목적으로 이 공연에 접근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나훈아가 노 개런티로 출연한다는 것 자체가 크기 때문에 PD들과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의견을 교환하면서 진행되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