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저는 더 갈수있다” 옷 다 벗고 피아노 치는 111만 유튜버, 그동안 행적 ‘충격’

이해인, 옷 벗고 피아노 치게 된 이유
그동안의 행적

출처 : 유튜브 ‘이지’, ‘이해인’,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최고 수위로는 옷을 다 벗고 패치만 붙인 상태의 영상까지 올려봤다는 유튜버가 최근 방송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그의 정체는 다름 아닌 ‘롤코녀’로 알려진 배우 이해인이었습니다. 그는 심지어 더 과감한 노출도 가능하다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출처 : 유튜브 ‘이지’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과거 tvN ‘롤러코스터’에 출연했던 데뷔 17년 차 배우 이해인이 출연했는데요. 과거 ‘롤러코스터’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이해인은 “공백기가 많이 길었다. 이런저런 일들 좀 찾아서 하고 현재는 100만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그는 “제가 진짜 궁금한 게 있다. 피아노를 칠 때 꼭 옷을 입고 쳐야 하냐”는 황당한 질문을 던져 언니들 트리오를 당황하게 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제가 옷을 거의 입지 않고 피아노를 치는 영상을 만들고 있다”“처음에는 일상 브이로그를 올렸다. 어느 날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입고 피아노 치는 영상을 찍었는데 떡상했다. 이거다 싶어서 조금씩 더 벗었다. 결국 그게 메인 콘텐츠가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실제 공개된 영상 속 이해인은 과감한 노출 의상으로 피아노를 쳐 출연진을 경악하게 했습니다. 이해인은 “가장 많이 벗은 건 비키니조차 입지 않은 거다. 대신 패치를 붙였다”고 말해 MC 박미선을 당황하게 했습니다. 다른 노출 영상을 보던 박미선은 “잠깐만, 밑에만 입은 거야?”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저는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패치 붙인 영상은 600만 뷰였는데 저작권 때문에 없어져 버렸다”며 “처음에는 수익 창출이 되는 채널이었다. 근데 제가 이런 영상을 올리니까 다 노란 딱지가 붙어서 수익 창출이 안 되더라. 그다음엔 자격 박탈을 해버린다. 저는 자격이 박탈 됐다. 그래서 수익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유튜브 ‘이지’

하지만 이해인은 “이 영상을 만들면서 제가 살아있다고 느낀다. 카타르시스를 느낀다”며 노출 영상을 꾸준히 게재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는 배우에서 유튜버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저도 이상한 게 길이 닫히더라. 이상하게 일이 꼬이고 계속 안 되더라. 내 길이 아닌가 싶어서 기다려보기에는 시간이 너무 갔다”라며 “필라테스 강사 생활도 했는데 카메라 앞에서 일을 하던 사람들은 목마름이 있다. 카메라 앞에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유튜브를 시작했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날 방송에서는 이해인 가족들의 반응도 공개됐는데요. 이해인의 유튜브 영상에 대해 어머니는 “(노출 영상을) 좋아할 부모가 어디 있겠냐. 배우 할 때는 자랑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인은 엄마에 대한 미안함과 속상함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장영란은 “노출 수위가 센 영상들만 업로드가 된다면, 외적인 모습만 강조될 뿐 연기력을 보여주기 어렵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러자 이해인은 “저도 (배우를) 하고 싶은데 그게 마음대로 안 된다. 수많은 오디션에도 다 떨어졌었다”며 “지금 하는 일은 배우로 가기 위한 과정일 뿐, 신비롭고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 어느 배우가 속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연주를 할 수 있겠냐. 저는 저니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김호영은 “독보적인 사람들은 인정 받기까지 오래 걸린다. 나도 20년 걸렸다”라며 “이미지 소모를 하는 것보다 영리하게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가야 한다”라고 진심으로 조언했습니다.

박미선도 “근데 지금 너무 선을 넘었다. 패치까지는 너무 갔다. 너무 가면 나중에 할 게 없다. 나중에 뭐 할거냐”며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이어 “좋은 기회가 꼭 있었으면 좋겠다. 오래 보자”며 따뜻한 조언도 덧붙였습니다.

출처 : tvN ‘재밌는 TV 롤러코스터’

한편, 이해인은 2005년 엡손 프린터 광고를 통해 데뷔했는데요. 이후 엠넷 ‘아찔한 소개팅’과 올리브 채널 ‘악녀일기 시즌4’에 출연했으나 인지도를 빠르게 쌓기는 어려웠는데요. 그러나 tvN ‘재밌는 TV 롤러코스터’의 ‘남녀탐구생활’에서 준고정 멤버로 출연하면서 큰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2010년에는 MBC ‘황금 물고기’에 출연하면서 지상파로 진출했는데요. 그는 일본 활동도 시작하면서 후지TV ‘춤추는 대수사선’에 출연해 바쁜 생활을 이어갔습니다.

출처 : KBS2 ‘뮤직뱅크’

또 2012년에는 ‘캥키즈’라는 7인 조 걸그룹으로 가요계에 데뷔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원래부터 노래를 잘 부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가수를 하는 것이 이례적인 활동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그룹 자체가 특별한 성과를 내지 못하자 ‘캥키즈’는 결국 해체 되었습니다.

출처 : SBS ‘본격연예 한밤’

그는 2015년에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속임수에 넘어가 3차례 돈을 분할하여 입금하면서 전세보증금 5천만 원을 날렸습니다. 그러나 다행히 사건이 잘 해결되면서 전부 돌려받은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출처 : 유튜브 ‘이지’

이후 소식이 뜸하다가 2019년에는 필라테스 강사로의 이직 소식을 밝혔습니다. 그는 배우로서의 정체기가 길어지자 미래가 불투명하다고 여겨 필라테스 강사로 전향했다고 전했는데요. 이때부터 기존의 ‘이해인’이라는 예명을 버리고, ‘이지’로 개명하여 본격적인 강사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필라테스 강사를 하면서 채워지지 않는 갈증이 느껴져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시작했는데요. 이후 유튜브까지 시작하면서 필라테스 강의, 피아노, 댄스, 브이로그, 노래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어오다가 지금과 같은 방송을 하게 되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이해인’

이해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사이버 창x의 삶’이라는 영상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영상에서 이해인은 “누군가 나를 부를 때 사이버 창x라고 했다. 그럼 나를 사이버 창x라고 소개해 보겠다. 사이버 창x라서 참 다행이다. 실제로 창x인 것 보다는 사이버 창x가 체력적으로 덜 힘들 것이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그는 “나는 이제 지쳤다. 더 이상 힘든 일을 하기가 싫다. 이제는 고기집 아르바이트도, 필라테스 강사도, 연기가 하고 싶다는 욕망도 지친다. 체력도 떨어지고 여러모로 그렇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명품이나 남자에 관심도 없다. 그냥 밥보다 비싼 케이크 한 조각을 여유 있게 사 먹고 내가 좋아하는 피아노나 치면서 사는 게 꿈이다”라고 고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