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차단 당했어요” 소녀시대 멤버, SM 직원한테 굴욕 당한 진짜 이유

출처 : 최수영 인스타그램

최근 SM 직원에게 굴욕 당한 경험을 공개해 화제가 된 소녀시대 멤버가 있는데요. 바로 가수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최수영입니다. 그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련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소녀시대 멤버 최수영은 지난해를 돌아보며 유튜브 채널 ‘더수토리’에 ‘새해맞이 2022 셩이 미공개 영상 대방출’이란 영상을 올렸는데요.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해 열심히 달려온 흔적이 담겨 뿌듯함을 자아냈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드라마 촬영 현장인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과 소녀시대 ‘FOREVER 1’ 뮤직 비디오 촬영 현장, 지창욱과 화보 촬영 등이 담겨 다양한 재미를 제공했는데요. 특히 최수영이 굴욕 당한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최수영은 SM타운 콘서트에 참석하러 가는 길이었는데요. 그는 “여기는 SM타운 광야. 그래도 한 2시간은 잔 것 같은데”라며 피곤한 표정을 지어보였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이 때 광야에 입장하려는 수영을 목격한 한 경호원은 황급히 달려오면서 “어디서 오셨냐”며 SM 건물 출입을 차단했는데요. 경호원은 수영을 알아보지 못했고 수영은 자신이 누구인지 설명해야 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수영은 애써 태연한 척 웃으며 “(광야가 너무 오랜만이라) 물어볼 만 하지. 물어볼 만해”라고 마음을 추스렸는데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우여곡절 끝에 대기실에 도착한 수영은 “나 들어오는데 보디가드가 나한테 누구냐고 하더라”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는데요. 이에 샤이니 민호가 “누나 이제 SM 아니잖아”라고 장난쳐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수영은 “나 아직도 잊히지가 않는 게 있다. 내가 SM 진짜 오랜만에 갔을 때 태민이가 나를 보면서 화들짝 놀랐다. 너네 연습하러 갔을 때 태민이가 나를 귀신 본 것처럼”이라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더 수토리’

이에 최민호는 끝까지 “외부 사람이니까. 귀신이지”라고 장난치며 웃음을 더 했습니다.

한편, 최수영은 사람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해 배우 생활로 전향했는데요. 지난해 2022년 MBC 연기대상 일일 단막 드라마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받았습니다.

출처 : MBC

그는 지난 2022년 소녀시대 15주년을 기념해 5년 만에 소녀시대 완전체로 컴백해 주목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최수영은 “5년 만에 앨범을 내고 활동을 하는게 진짜 오랜만이다. 5년 동안 많이들 까먹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출처 : MBC

그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동안) 기억이 미화 됐었다. ‘대기실 시끌벅적한 것 너무 좋았지’라고 했는데 그게 일주일 정도 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러면서도 최수영은 “지금 배우 활동을 하고 있어도 단체 활동 스케줄 할 때 받는 에너지로 또 하게 된다. 확실히 저희는 같이 있으면서 얻는 에너지가 너무 좋다”라고 소녀시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최수영은 배우 정경호와 10년 째 공개 연애를 이어오고 있는데요. 수영은 2012년 정경호가 군복무를 마치던 무렵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임을 통해 만난 두 사람은 공통점이 많아 빨리 가까워질 수 있었는데요. 둘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 중앙대 연극영화과 선후배 등 비슷한 점이 많습니다.

두 사람과 가까운 한 지인은 “특히 수영이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하면서 정경호가 남자 친구이자 선배로서 많은 도움을 주며 힘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2013년부터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출처 : 뉴스1

2014년 언론사의 열애설 보도 이후 공개연애를 시작했으며, 연예계 대표 장수 커플로 현재까지 예쁜 사랑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1990년생인 수영은 올해 나이 33세, 1983년생인 정경호는 올해 나이 40세로 두 사람은 7살 나이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요.

둘 모두 결혼 적령기에 장기 연애까지 해오고 있어 결혼 시기에 대한 관심이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경호는 지난 2022년 11월 “결혼은 시기가 되면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서로 아직은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말해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은 없음을 밝혔습니다.

수영 역시 과거 한 인터뷰에서 “아직은 잘 모르겠다”라며 “하고 싶은 일이 많다. 아직 어리다”고 말해 결혼 계획은 아직 없다는 뜻을 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