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빠 가지마” 출산 중 사고로 아내가 지적 장애 얻자 이혼 요구한 남편

출처 : JTBC ‘사건반장’

출산 중 사고로 지적 장애를 얻어 5세 지능이 되어버린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져 화제입니다. 여성의 어머니는 사위와 사돈 측의 이혼 요구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비통한 심정을 털어놨는데요.

출산 중 사고로 지적장애, 남편과 딸은 기억해

출처 : JTBC ‘사건반장’

지난 8일 JTBC ‘사건반장’은 억울함을 호소하는 한 어머니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사연을 보낸 강씨의 30대 딸 A씨는 대기업에 다니며 부모님 생각을 많이 하던 효녀였는데요.

출처 : JTBC ‘사건반장’

딸은 대학 시절에 만났던 남성과 10여 년 전 결혼을 했고 이들은 곧 아이까지 가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제왕절개 수술 도중 딸에게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왔는데요. 다행히 심장은 다시 뛰기 시작해 목숨을 건졌지만 뇌에 손상이 오면서 지적 장애를 얻게 되었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곧 할머니가 될거라는 기대에 부풀었던 강씨는 그토록 기다리던 딸의 출산 날이 평생 지옥으로 남았다고 하는데요. 불행 중 다행으로 손녀는 건강하게 태어났지만 지적 장애를 얻게 된 강씨의 딸은 5살 정도의 지능을 갖게 되었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하지만 지적 장애에도 불구하고 딸은 자신이 남편이 있다는 사실과 출산을 했다는 사실, 그리고 모성애가 남아 있었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딸은 지적 장애를 얻은 이후에도 하루도 빠짐 없이 남편에게 “오빠 잘 자”라며 메시지를 보냈고, 늘 아기가 보고 싶다며 자신의 아이를 찾았다고 하는데요.

출처 : JTBC ‘사건반장’

하지만 손녀를 보살피겠다며 아기를 데려간 사돈 측은 대소변도 잘 못 가리고 아기를 봐도 잘 분간을 못 하는 며느리를 달가워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사돈 측은 강 씨의 딸에게 “손녀한테 상처만 된다”“더 이상 찾아오지 마라”라고 냉정하게 내쫓기까지 했습니다.

시가, 의료소송 패소 날 이혼 요구

출처 : JTBC ‘사건반장’

그렇게 지옥 같던 나날을 보내고 있던 강씨의 가족은 더 큰 상처를 받는 일이 생겼습니다. 의료소송 1심 결과가 패소로 나오자 강씨는 하염없이 울고만 있었는데요. 이날 강씨에게 사돈 부부와 딸의 시누이가 찾아왔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강씨는 사돈 부부와 딸의 시누이가 패소에 대한 슬픔을 나누기 위해 찾아온 줄 알았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사돈 부부는 “우리 애라도 살아야 하지 않겠냐”며 이혼을 요구했습니다.

심지어 법정은 물론 강씨의 딸이 병원에 입원했을 때 단 한 번도 얼굴을 비친 적 없던 딸의 시누이는 강씨에게 눈을 부릅 뜨며 “왜 당신은 법정에 안 갔냐. 왜 내 동생만 힘들게 법정을 왔다 갔다 해야 하냐”며 대뜸 고함을 지르기도 했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강씨가 “왜 하필 패소한 날 이렇게 힘들게 하냐”고 하자 시누이는 “아픈 날 한꺼번에 아프라고 그러는 거다”라며 강씨 가슴에 대못을 박았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사위도 마찬가지였는데요. 사위는 앞서 강씨에게 찾아와 “아내의 후견인이 돼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하지만 강씨가 후견인이 되자마자 사위는 이혼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강씨가 딸의 이혼 절차를 밟아줄 생각이 없다고 하자 사위는 “장애수당 등 각종 지원금을 받으려면 이혼이 나을 거다”라며 “제발 이혼해달라”고 무릎까지 꿇었습니다. 강씨가 사위에게 “이혼 이야기 할 거면 오지 마라. 딸이 보고 싶거든 그 때 와라”라고 하자 사위는 그 이후 한번도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딸이 너무 가여웠던 강씨는 “이혼할래?”라며 딸의 의견을 묻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남편과 자신의 아기를 사랑하는 딸은 10번 물어도 10번 다 “이혼하기 싫어”라고 얘기했습니다. 5살이 돼버렸지만 여전히 ‘나의 남편과 딸’은 마음에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인 것입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아직 법적으로 부부인 상태이지만 강씨의 사위는 아내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전혀하고 있지 않은데요. 사위가 아내의 보험료, 병원비, 휴대전화비 등을 내지 않아 현재 강씨 부부가 대납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강씨 부부는 농사를 조그맣게 짓고 연금으로 살아가고 있어 딸을 돌보기에는 생활비도 부족한 현실입니다.

출처 : JTBC ‘사건반장’

한편, 사연을 들은 박지훈 변호사는 “재산 문제는 후견인이 관리할 수 있지만 이혼은 가족이 대리로 처리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딸이 지적 장애를 가지고 있더라도 본인이 이혼을 원하지 않는 한 엄마가 이혼시키는 것은 법적으로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makDZNki4LE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편과 시댁은 천벌 받을 것”, “이거 보고 한참을 울었다. 건강할 때만 배우자고 건강하지 않으면 남이냐”, “아내가 무슨 잘못이 있냐. 아이 낳다 그렇게 됐는데 그렇게 살지 마라”, “지적장애를 가져도 본인 딸은 알아본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습니다.